Tel : 050-5245-7245

이 캠프를 꼭 추천해주고 싶다

대학생 캠프라는 곳에 문을 두드린건 정말 작디작은 변화를 기대해서 였다. 그렇게 첫날에 서먹서먹한 분위기로 방배정을 받고 1과정을 시작했을 때, 머리가 너무 무겁고 아팠다. 그래서 괜히 왔나? 라는 생각도 잠시 했었던 것 같다. 하지만 그 아픔도 잠시였고, 처음 출발 전 했던 수많은 생각과 변화는 과정이 넘어갈수록 사라져갔고 점차 이 캠프라는 파도에 몸을 맡긴 것 같다. “함께”라는 말을 처음 강의부터 강조하셨는데 왜 그렇게 강조하셨는지 이해가 갔다. 총 거의 200여명의 참가자들과 함께 손을 맞잡고 과정과정을 넘어가니 점차 재미를 느끼며 즐겁게 임했다. 도움님들과 도우미 언니들도 정말 하나부터 열까지 다 체크해주시고 나 ‘김혜린’이라는 사람에 대해 집중해 주시고 진심을 다해 대해 주신다는 생각이 들어서 더 열심히 하게 되었다. 아직까지도 “참”이라는 단어가 나에겐 어렵게 느껴지지만 그 의미를 언뜻 우리방 언니, 동생들을 통해 알 것 같기도 했다. 빼기를 통해 의식을 넓히고 그런 마음에서 하는 말들이 참말? 이라고 하는건가? 라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 겨울방학이 시작되고 뭐 할지 방황하고 있을 시기에 이 대학생 캠프가 내가 누군지, 나는 어떤 사람인지에 대해 빼기를 통해 찬찬히 돌아보며 정말 적나라 하게 알 수 있었다. 꿈이 모호하거나 앞으로 내가 뭘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하는 친구가 있다면 이 캠프를 꼭 추천해주고 싶다. 나 ‘김혜린’에 대해, ‘함께’라는 의미를 몸소 느끼게 해준 이 대학생 캠프에 너무 감사하다. 밤낮없이 저희를 위해 애써준 대학생 도우미, 도움님, 이 대학생 캠프를 진행해준 모든 이들에게 정말 고맙고 감사합니다.